[경제브리핑] '사랑해요 LG'는 옛말… 기부에 인색한 LG

 

기부금 규모를 크게 줄여나가는 LG그룹의 최근 행보를 보면 '사랑해요'라는 수식어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작년 사업보고서에 기부금을 기재한 LG그룹 상장 5개사의 기부금 총액은 546억원으로 전년 대비 41.3% 줄어들었다. 반면 배당금은 전년 대비 50% 넘게 늘려 대주주 등 특정 계층의 잇속만 챙기고 있다는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수사가 그룹 윗선을 정조준하면서 삼성전자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검찰의 의심대로 회계부정이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 작업과 연관된 것이란 정황이 나올 경우 향후 이 부회장 대법원 선고와 맞물리며 뜨거운 이슈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류세 인하 폭을 축소한 첫날인 7일 휘발유 판매가격을 인상한 전국 주유소는 전체의 56.1%로 나타났다. 소비자단체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은 8일 유류세 인하가 시행됐던 지난해 11월 6일 휘발윳값을 인하한 주유소는 전체의 24.9%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1분기 경상수지가 반도체 등 주력 수출상품 부진의 영향으로 인해 6년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다만 3월 경상수지는 흑자를 기록,  83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3월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올해 1∼3월 경상수지는 112억5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 지난 2012년 2분기 109억4000만 달러 흑자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