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한국어 전문가 대상 '배움이음터' 연수 성공적 종료

사진=이화여자대학교

국립국어원이 주최한 ‘2018년 국외 한국어 전문가 대상 배움이음터’가 3일 사업책임자인 이화여자대 한국학과 이해영 교수의 폐회선언과 함께 성공적으로 종료됐다.

국외 한국어 전문가 대상 배움이음터는 매해 국립국어원에서 국외 한국어 교원을 국내로 초청해 전문가 역량 강화 및 지역 간 네트워크 형성을 목적으로 실시하는 연수프로그램이다.

올해는 기존 연수와 달리 교사로서의 교육역량 강화를 위한 석·박사급 공동연수 프로그램(6월 25일~7월 13일)과 한국어교육 연구역량 강화를 위한 박사급 전문연수 프로그램(7월 16일~8월 3일)으로 나눠 실시됐다.

박사급 전문연수에는 러시아 노보시비리스크 국립대의 시마코바 안나 교수, 몽골 국제울란바타르대 바트뱜브 알타이 교수, 중국 상숙이공대 원극연 교수, 아제르바이잔 바쿠국립대 하사노바 부살라 교수 등 총 4명의 한국어 교수가 참가했다.

3주의 연수기간에 한국어 교육 관련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논문작성법을 비롯, 통번역, 문법 및 활용 관련 다양한 강의가 제공됐으며 지도교수 세미나, 개인 및 공동 연구활동 등이 진행됐다.

국제울란바타르대 알타이 교수는 “이번 연수에서 한국어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게 됐다”면서 “매일 세 끼의 식사를 하듯 연구도 쉬지 않고 조금씩 꾸준히 시간을 들여서 하는 것이라는 걸 함께 연구한 세 선생을 통해 배웠다”고 말했다.

아제르바이잔 바쿠국립대 하사노바 부살라 교수는 “이번 연수회를 통해 본국에 돌아가 가르치게 될 새로운 과목에 대해 심도 있게 고민할 수 있었다”며 “함께 참가한 이들과 본 프로그램을 주최한 국립국어원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연수회 연구원으로 참여한 이화여대 김지혜 교수는 “2018년 배움이음터는 유수의 한국어교육 전문가들이 서로의 관심사를 깊이 있게 연구하고 그 결과를 공유할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연수회의 성과가 국외 한국어교육 발전을 위한 작은 시작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경하 기자 lgh081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