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병원, 서울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운영

[정희원 기자] 경희대병원이 오는 30일부터 30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한다.

 

병원 측은 22일 서울시와 30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시설을 운영 협력을 위한 세부적인 회의를 거쳐 이같이 밝혔다.

 

경희대병원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한 증가세를 보이며 서울시 생활치료센터의 확대 운영에 관한 계획을 지원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오주형 경희대병원장, 서울시 권용선 보건의료정책과(시립병원운영팀) 팀장을 비롯해 서울시·경희대병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경희대병원은 생활치료센터의 운영 역량과 의료자원을 토대로 상급종합병원으로서 환자 치료와 회복에 집중할 계획이다. 22일부터 운영을 위한 사전 준비에 들어간다.

 

서울 중구에 소재한 30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오는 30일부터 경희대병원에서 위탁 운영하게 된다.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 파견과 의료장비를 지원한다.

 

생활치료센터에서는 코로나 무증상·경증환자 모니터링과 관리, 치료를 전담한다. 중증환자가 발생할 경우 경희대병원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으로 전원해 집중치료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생활치료시설 운영은 경희대병원 오주형 병원장이 지원단장을 맡아 직접 의료지원과 운영을 총괄한다.

 

오주형 경희대병원장은 “진정되는 듯 했던 코로나가 다시 확산되고 있어 걱정스럽다”며 “무증상 및 경증 확진자들이 다시 건강하게 가정과 직장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