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보호종료 청소년에 250억 지원…‘희망디딤돌센터’ 추가건립

15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강당에서 열린 ‘삼성 희망디딤돌’ 2기 사업 업무 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최용범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송상락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하병필 경상남도 행정부지사, 성인희 삼성 사회공헌총괄사장. 사진=삼성전자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삼성전자가 만 18세가 돼 사회로 진출하는 보호종료 청소년을 위한 자립 지원 프로그램인 ‘삼성 희망디딤돌’을 전국으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15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강당에서 5개 지방자치단체와 사업을 수행할 NGO,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삼성 희망디딤돌 2기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하병필 경상남도 행정부지사, 송상락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최용범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진석범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 최현숙 충청남도 아동복지협회 회장, 문성윤 전라남도 아동복지협회 회장, 김경환 굿네이버스 전북본부 본부장, 박정순 굿네이버스 경남중부지부 본부장,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삼성 희망디딤돌’은 지난 2014년부터 부산·대구·원주 등 5개 지역에서 실시되고 있으며, 경기도·경상남도 등 5개 지역에 추가 운영하는 2기 사업이 본격 시작된다.

 

현재 삼성전자는 2014년부터 2021년까지 241억 원을 들여 5개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를 건립하는 1기 사업을 진행 중에 있으며,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전국 5개 지역에 센터를 추가 건립하는 2기 사업에는 250억 원을 지원한다.

 

아동양육시설, 공동생활가정, 가정위탁 등 가정이 아닌 국가의 보호체계에서 지내던 청소년들은 만 18세가 되면 보호가 종료된다. 이에 따라 복지 시설에서 퇴소해 홀로 사회에 나와 자립하면서 어려움을 겪는다.

 

‘삼성 희망디딤돌’은 이러한 청소년들의 고충을 덜어주고자 자립지원센터인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를 건립하고, 주거 공간과 교육을 제공해 사회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삼성 희망디딤돌’은 2013년 ‘삼성 신경영’ 선언 20주년을 맞아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기부한 금액으로 시작된 CSR 활동이다.

 

당시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아이디어를 직접 내고 기부금으로 지원할 CSR 활동 6개를 투표로 선정했다. 그 중 1위로 선정된 것이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는 ‘삼성 희망디딤돌’이다.

 

◆삼성전자, 보호종료 청소년 자립을 돕기 위해 250억 원 지원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5년간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돕는 삼성 희망디딤돌’ 2기 사업에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250억 원을 지원한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공모를 통해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를 운영할 경기도, 경상남도, 전라남도, 전라북도, 충청남도 등 5개 광역지방자치단체를 선정했다. 지원금은 5개 지역에 각 50억 원씩 전달돼 센터 건립을 포함한 총 3년간의 시범 사업 운영비로 쓰여진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방자치단체, 사업수행 NGO와 협력해 센터를 건립하고 시범 사업 전반의 운영과 관리를 맡는다. 

 

시범 사업 이후에는 5개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센터를 NGO와 함께 운영한다. 센터가 설립될 도시는 향후 결정될 예정이다.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는 보호가 종료된 만 18세부터 25세까지의 청소년에게 최대 2년간 1인 1실의 주거공간을 제공해 독립 생활을 지원한다.

 

센터에서는 자립을 위한 교육도 실시된다. 요리·청소·정리수납 등의 생활에 꼭 필요한 요소들을 알려주고, 기본적인 금융 지식과 자산 관리, 임대차 계약 등의 기초 경제 교육도 제공한다.

 

또한 취업정보·진로상담·인턴 기회를 제공하고, 대학생의 경우는 생활비, 장학금 등의 금융 지원도 한다. 사회에 홀로 나왔다는 정서적 부담감을 줄이기 위해 전문가 상담도 제공한다.

 

보호종료를 앞둔 중고등학생은 미리 자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4~5일간 센터에서 자립 생활을 체험해보고 교육도 받을 수 있다.

 

한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아동복지협회 등과 함께 시작한 1기 사업을 통해 2016년에 부산·대구, 2017년에는 강원도 원주에 보호아동자립 지원센터를 건립해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고 있다. 내년에는 광주, 내후년에는 구미에 센터가 개관될 예정이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