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브리핑] "추석 명절, 보이스피싱에 특히 주의하세요"

금융당국은 10일 온 가족이 모이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가족·친지 등을 사칭하거나 택배·결제 문자를 사칭, 일반 전화번호로 위장한 보이스피싱 수법이 증가하고 있어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 택배 조회, 모바일 상품권·승차권·공연예매권 결제·증정을 위장한 스미싱 문자가 다수 발송되고 있어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4년간 이어지던 세수 호황이 막을 내리면서 올해 초부터 7월까지 걷힌 국세 규모가 1년 전보다 8000억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기획재정부는 10일 '월간 재정동향 9월호'를 통해 올해 1∼7월 국세 수입이 189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00억원 감소했다고 밝혔다.

 

토지보상·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은 다음달부터 연말까지 수도권 사업지구 11곳에서 총 6조6784억원 상당의 토지보상금이 풀릴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내년에는 사상 최대 규모인 45조원에 달하는 보상이 집행돼 부동산 시장의 불쏘시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랑콤과 맥, 바비브라운, 샤넬, 에스티로더 등 5개 수입 화장품 브랜드 15개 제품의 국내외 가격을 조사한 결과 단품 구매 시에는 13개 제품이, 면세 한도를 채워 구매할 때는 8개 제품의 국내 구매가가 해외 직구보다 더 저렴했다고 10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단품으로 구매할 때 해외 배송 대행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커져 직구가 오히려 비싼 것으로 분석했다.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