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버, 위조방지 특허기술로 정품인증 서비스 제공

상품박스 제작 시 정품인증 라벨 직접 인쇄로 불편 해소

사진=글로벌링커스

[세계파이낸스=이경하 기자] 뷰티, 패션, 전자제품 등 주요 산업군의 한국 제조 상품들이 우수한 제품력과 안전성으로 해외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온·오프라인을 통해 가품을 만들어 불법 유통하는 업자들이 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최근에는 정품 인증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강해지면서 기업 자체적으로 정품 인증 서비스 도입에 박차를 가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정품 홀로그램이나 QR 인증 등 대부분의 위조방지 서비스는 제품 제조와는 별도 공정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부착 및 불량률 등에 대한 비용이나 제작 기간 증가로 인한 부담이 크다.

글로벌링커스에 따르면 위조방지 정품인증 전문 서비스 클로버(Klover)는 위조방지 특허기술인 ‘정품인증 라벨 패키지 직접인쇄’ 방식으로 추가 공정 없이 제품 패키지(박스)에 정품인증 라벨을 직접 인쇄해 기존의 브랜드가 겪는 불편을 줄였다.

클로버는 인쇄 기반 서비스인 만큼 다양한 디자인의 라벨 제작이 가능하다. 또 인쇄부터 납품까지 모든 공정을 원스톱 시스템으로 구현하는 인쇄 전문 기업 ‘배원프린팅’과 협력해 보다 완성도 높은 제품 제작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글로벌링커스 관계자는 “클로버에서는 정품인증 후 각종 컨텐츠 마케팅을 연계할 수 있는 홍보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정품인증 서비스 이상의 가치를 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다방면으로 정품인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클로버 서비스는 수출 국가 및 브랜드 선호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전용 앱 인증 방식과 QR 인증 방식 두 가지 서비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어·중국어·영어·베트남어 등 다국어를 지원하고 있다.

lgh0811@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