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입주 예정 청라국제도시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 미래가치 주목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 투시도

[세계파이낸스=이경하 기자] 인천시가 청라국제도시에 추진 중인 국제업무단지 'G-시티'에 구글, LG 등 글로벌 기업들이 입주할 것으로 보여 일대 부동산이 들썩이고 있다.

지난 4월 인천시는 외국투자기업 인베스코, JK미래,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청라국제업무단지 개발을 위한 'G-시티 프로젝트'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7만8722㎡ 터에 올 하반기부터 2026년까지 2단계에 걸쳐 스마트 업무단지와 스마트 지원단지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구글 및 LG 자회사는 이곳에 클라우드센터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구글이 계획 중인 클라우드센터는 4차산업의 대표적인 먹거리로 꼽힌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최신 기술은 물론, 이에 기반한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실제 활용사례들까지 모두 클라우드를 기본 플랫폼으로 채택하고 있어서다.

구글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미래형 도시 ‘스마트시티’가 청라에 적용될지 여부도 관심이다. 실제로 구글은 청라 G-City에 4차 산업과 관련한 실증단지 조성 계획을 갖고 있으며, 8000실 규모의 숙박시설을 인천경제청에 허가 요청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시티 사업 목적은 도시생활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도시가 안고 있는 다양한 문제를 최첨단 기술로 해결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스마트시티에는 센서를 이용한 도로 혼잡 상황 파악·관리 시스템이 구축되고 자율주행 기술이 도입된다. 또 친환경적인 도시설계, 오염과 교통체증 및 매립 쓰레기 감축 등의 목표가 시행된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구글 입주 호재 덕에 청라시티타워 인근 분양 단지도 문의가 많은 편이다. 대표적인 곳이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다. 이 단지는 전용면적 22~51㎡ 총 409실, 지하 6층~지상 24층 규모로 공급되는 소형주거상품이다. 여기에 1억2000만원대(일부 타입)의 합리적인 분양가와 비조정대상지역에 속해 선착순 호실 지정 계약이 진행중이다.

이 단지는 청라국제도시에서도 최고의 주거입지로 꼽히는 청라호수공원 바로 옆에 위치해 조망권이 우수하다. 또 청라호수공원 인접 입지 중에서도 호수 중앙과 연결되어 있는 4.5km 인공수로 ‘커넬웨이(Canal way)’ 앞에 위치해 최고의 노른자위로 꼽힌다. ‘커넬웨이’에서는 수상택시와 카누, 카약 등 다양한 수상, 육상, 레저시설이 운영 중이며, 야외음악당도 있어 각종 음악회 등 다양한 체육·문화시설들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다.

교통인프라도 뛰어나다. 청라국제도시역(공항철도)을 이용해 김포공항, 디지털미디어시티(DMC), 서울역 등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으며, 향후 7호선 연장사업이 청라국제도시역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여기에 단지 가까이 위치한 BRT와 GRT 등 대중교통 이용도 편리하며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와 경인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인천공항고속도로 등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췄다.

분양관계자는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는 청라국제도시 최고의 입지에서 다양한 개발 호재와 생활인프라, 우수한 조망을 누릴 수 있어 투자자들의 문의가 끊이질 않고 있다”며 “구글 입주로 인해 미래가치가 더 높아진 만큼 일부 잔여 물량도 빠르게 소진 중이며, 10월 2차 분양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 모델하우스는 인천광역시 서구 경서동에 있다.

lgh0811@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