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오전 한때 '불통'…"네트워크 장비 문제탓"

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이 9일 오전 약 2시간 가량 접속 장애를 겪었다.

카카오톡을 운영하는 카카오는 이날 오전 8시 30분께부터 카카오톡의 메시지 발신과 수신이 되지 않고, 카카오 게임과 카카오스토리 등 관련 서비스 접속이 안 되는 문제가 있었다고 9일 밝혔다.

주요 서비스의 접속 장애는 9시 20분께 해소됐으며, 10시 20분에는 전체 서비스의 장애를 모두 복구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톡 이용자들은 최대 2시간 가까이 메시지를 보낼 수 없는 불편을 겪었다.

이번 접속 장애는 네트워크 관련 장비에 문제가 발생해 일부 서버와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데 따른 것으로 확인됐다.

카카오는 서비스 장애가 발생할 때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연초 인터넷 데이터센터(IDC)를 부산에 구축해 서버 이중화 작업을 벌여왔으나, 이번 장애는 아직 이중화가 적용되지 않은 서버에 문제가 발생해 복구가 늦어졌다.

카카오는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며 "지난달 서울 목동 IDC 센터에 추가 입주하는 등 서버 이중화 작업을 진행 중으로 이 작업을 서둘러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세계파이낸스 뉴스팀 fn@segyefn.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