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하천 수질 개선 '흙공 던지기' 진행

19일 서울 강남구 양재천에서 롯데주류 직원들이 흙공 던지기 행사를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주류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롯데주류가 하천 수질 개선을 위한 '흙공 던지기' 및 하천 인근 정화 활동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총 500여명 롯데주류 샤롯데 봉사단이 참여해 서울 양재천, 부산 수영강 등 전국 각 지점 인근에 위치한 12개 하천에서 약 1만5000여개 흙공을 던졌다.

 

흙공은 효모, 유산균, 광합성세균 등 미생물균과 황토를 섞어 만든 'EM 흙공'으로 흙공에 포함된 미생물들이 하천 바닥에 쌓인 오염 물질을 분해해 수질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주류 산업이 물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물의 가치가 곧 술의 가치라고 할 수 있다”며 “친환경을 넘어 '필(必) 환경' 시대가 도래한 만큼 앞으로도 깨끗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