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울때도, 비올때도"…보국 에어젯 이동식 에어컨 출시

벽 뚫지 않아 간편하게 설치하는 냉방·제습 시스템

사진=보국전자

[세계파이낸스=이경하 기자] 본격적인 여름 날씨에 냉방가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에어컨은 무더운 여름철 높은 기온을 내리는 것과 함께 꿉꿉한 장마철 습도를 조절하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에 여름철 필수가전으로 자리잡은지 오래이지만, 설치할 때 벽을 뚫어 실외기를 설치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최근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에어컨이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생활가전 전문 브랜드 보국전자는 벽에 구멍을 뚫어 설치할 필요가 없는 ‘이동식 에어컨’ 2종(BKPF-19R11AC, BKPF-19R22AC)을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보국전자에 따르면 이 제품은 기존 에어컨처럼 벽에 구멍을 뚫고 설치기사와 일정을 조정하는 등 시간과 비용을 들일 필요가 없어 설치가 편리한 게 장점이다.

이런 점을 바탕으로 1인가구, 원룸 또는 전월셋집에 거주하는 고객에게 더욱 관심을 받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사용도 편리하다. 보국 에어젯 이동식 에어컨은 자가증발시스템을 탑재해 물을 따로 비워낼 필요가 없으며 친환경 냉매를 사용해 별도 충전 없이 반영구 사용이 가능하다.

또 3단계의 강풍, 중풍, 약풍 바람 조절기능은 물론 자동풍향 버튼을 추가해 그릴을 자동 동작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를 통해 보다 빠르게 온도를 조절할 수 있으며, 특히 BKPF-19R11AC 모델은 실내온도에 따라 자동 풍량 조절이 가능한 인공지능 모드가 추가됐다.

장마철에 유용한 제습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제습기에는 연속 배수모드를 갖춰 편리함을 높였다. 이 외에도 취침 타이머와 예약 타이머 기능이 탑재돼 사용자가 외출 전 미리 냉방이 되도록 시간을 예약하는 등 스마트한 사용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번 신제품 이동식 에어컨 2종은 현재 현대홈쇼핑, 롯데홈쇼핑, CJ오쇼핑 등 홈쇼핑과 보국전자 온라인몰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보국전자는 지난 2017년 이동식 에어컨을 첫 출시한 후 이동식 에어컨의 최대 단점인 발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단열커버를 기본구성품으로 제공한다. 또 창문 슬라이드에 보다 쉽게 조립할 수 있도록 배기호스 디자인을 개선하며 지속적으로 제품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lgh081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