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지역 아동 초청 모터스포츠 체험 '꿈 키움 프로젝트' 진행

지난 16일 전라남도 영암군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에 초청받은 전남복지재단 창의학교와 영암덕진지역아동센터아동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CJ대한통운은 지난 16일 전라남도 영암군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에 전남복지재단 창의학교와 영암덕진지역아동센터아동 20여명을 초청해 'CJ대한통운과 함께하는 꿈 키움 프로젝트' 행사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2017년부터 시작된 꿈 키움 프로젝트는 평소 체험하기 어려운 모터스포츠 문화를 통해 아동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지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1·2라운드에는 경기도 광주시 초월초등학교 학생들과 한사랑장애영아원 아동들을 초청했다.

이번 행사에는 CJ대한통운 임직원 봉사단 10여명과 전남복지재단 창의학교 및 영암덕진지역아동센터의 지역 아동 20여명 등 총 30여명이 함께 참여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지역 아동들을 위해 특별한 모터스포츠 문화체험 행사들이 준비됐다. CJ대한통운이 후원하는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레이싱 선수들과 직접 만나고 사인도 받는 팬미팅을 시작으로 스톡카를 눈앞에서 볼 수 있는 그리드워크 이벤트에 참여했다. 행사의 마지막 순서로는 다같이 관람석에 앉아 양산차를 개조한 차량들이 출전하는 GT 클래스 경기를 보며 팬미팅때 만났던 선수들을 응원하는 시간을 보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매년 행사를 진행하면서 조금씩 성장하는 아동들을 보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꿈 키움 프로젝트를 통해 많은 친구들이 바르게 성장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