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일순 홈플러스 사장 손편지로 경영과제 제시…"유통 강자로 우뚝 설 것"

스페셜·모바일·코너스·신선혁명 등 중점 경영 과제 공개

사진=홈플러스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임일순(사진)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이 임직원을 독려하고 경영 과제를 제시한 자필 편지를 사내게시판을 통해 공개했다. 최근 오프라인 유통시장 전반에 퍼져 있는 불황에 대한 업계의 부정적인 시선을 반전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임 사장은 17일 자필 편지를 통해 "격한 경쟁 속에서도 우리의 노력을 통해 다시 새로운 유통의 강자로 우뚝 서게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우리는 우수한 유통역량을 최대한 살려 낼 것이고, 그 누구보다도 지속 가능한, 기존 자원을 효율화한 사업모델을 지향하고 있으며 이 일을 달성하기 위해 전 조직이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자칫 불투명해 보일 수 있는 유통업의 미래 등 회사를 둘러싼 여러 상황에 대해 소통하고 여러 과제에 대한 성공의 확신을 심어주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임 사장은 "지난 7년 대형마트를 압박한 건 유통 규제만은 아니라 가장 정확히 바라봐야 했던 건 바로 변화하고 있었던 고객 그리고 더욱 크게 변화한 경쟁구도"라며 "문제의 핵심은 업태나 정책보다는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과 시장, 경쟁구도에 있었다"고 진단했다.

대형마트에 대한 규제뿐만 아니라, 초가성비와 편의를 추구하는 고객의 요구에 맞추기 위해 시장경쟁이 더 치열해졌고 경쟁자의 수도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그는 "이미 우리는 홈플러스를 가장 효율적인 '옴니채널' 강자로 그 모습과 속성을 변화하기 위한 전사 전략과제를 실행해 오고 있다"며 "이는 대한민국 유통의 절대강자인 우리의 역량과 자산을 살리고 고객의 변화와 요구를 직시하며, 가장 기민한 실행력을 통해 미래 유통으로 진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사장은 시장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자랑스러운 우리의 유통 유산과 역량을 최대한 살리되 우리가 안전하고 편하게 여기던 그 사업의 굴레에서 벗어나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하는 진화를 시작했다"며 올해 중점 경영과제를 전 직원들에게 공개했다.

그는 △대형마트와 창고형 할인점의 강점을 융합해 오프라인 유통의 새로운 성장 모델을 제시하는 '홈플러스 스페셜(Homeplus Special)' 확대 △전국 각 점포가 지역별 온라인전용 물류센터의 역할까지 수행해 차별화된 배송 경쟁력을 극대화하는 '모바일 사업' △복합쇼핑몰의 경험을 전국 유통 거점으로 확대시키는 '코너스(Corners)'의 업그레이드 △신선과 먹거리를 중심으로 쇼핑 편의성을 높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Homeplus Express)' 가속화 △미래 유통사업자의 절대적 신 역량인 '데이터 강자'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가장 강력한 역량으로 키울 '신선혁명'에 집중 등 총 6가지 경영과제를 제시했다.

임 사장은 이 같은 진화를 통해 "우수한 유통역량을 최대한 살려 낼 것이고, 그 누구보다도 지속 가능하고 효율화한 사업모델을 지향하고 있으며, 다시 새로운 유통의 강자로 우뚝 서게 될 것"이라며 "이 전사전략을 실행한지 1년여 만에 우리는 경쟁을 앞서는 가시적이며 견고한 실적을 거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