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상승 전망에 5월 달러화 예금 급증

출처=한국은행
[세계파이낸스=임정빈 선임기자] 환율의 추가 상승 기대감에 달러화를 중심으로 외화예금이 급증했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2019년 5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5월말 현재 거주자외화예금은 656억1000만달러로 전월말 대비 24억1000만달러 늘어났다.

달러화예금은 21억9000만달러 증가했고 위안화 및 유로화예금도 각각 2억9000만달러, 1억4000만달러 증가한 반면 엔화는 9000달러 감소했다.

한은은 달러화예금이 늘어난 이유에 대해 "원/달러 환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환율 추가 상승 기대 등에 따른 일반기업의 현물환 매도 지연와 개인의 현물환 매수 등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엔화예금이 줄어든 것은 일반기업의 결제자금 지급 등에 기인했다고 밝혔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4월말 달러당 1168.2에서 5월말 1190.9을 나타냈다.

jblim@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