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은행 선박금융 외 해양금융 특화채권 발행 지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세계파이낸스=오현승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7일 "은행권 중심의 선박금융 이외에도 선박투자펀드 심사절차의 효율화, 해양금융 특화채권 발행 지원 등을 통해 자본시장에서 자금조달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부산시 웨스틴조선호텔 열린 '2019 부산 해양금융 컨벤션'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부산이 진정한 금융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해양금융 중심지로서의 강점을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도시로서의 부산의 강점과 다른 도시와의 상호보완성 및 협력체계 강화를 통해 글로벌 금융시장의 틀 속에서 상생하는 금융중심지 발전전략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부산이 그간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해양 및 파생금융 부문의 수월성 제고와 더불어 문화․예술, 나아가 창업지원과 인재육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일 경우 글로벌 해양금융 중심도시로서 부산의 위상이 빠르게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행사엔 윤 원장을 비롯해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권용원 한국금융투자협회 회장,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