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월드, 발달장애인훈련센터 직업체험관 6곳 추가 확장

이랜드월드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운영 중인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내 직업체험관. 사진=이랜드월드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이랜드월드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손잡고 연내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내 직업체험관 6곳을 추가 확장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랜드월드는 현재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서울, 경기, 대전, 대구 지역 등에서 6개의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내 직업체험관과 직업훈련 체험과정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이곳에서는 장애인 근로자들의 채용과 육성을 위해 직무능력개발을 적극 돕고 있다.

또 발달장애인 훈련센터 수료 학생들이 이랜드월드가 운영하는 SPA 브랜드 스파오 매장 내 취업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랜드월드는 지난 2014년 중증 장애인 근로자 3명을 스파오 서울 명동점 판매사로 고용했고 이후 동성로와 전남 목포점에 각각 2명, 1명의 근로자를 추가 고용하면서 장애인 채용 시스템을 정립하기 시작했다.

이랜드월드의 적극적인 장애인 채용 노력에 힘입어 서울시에 1개뿐 이었던 발달장애인 훈련센터는 3년 새 6개로 늘어났으며 올해에는 충북, 경남, 부산, 강원 지역 등 6곳을 추가로 확장 운영할 계획이다.

이랜드월드 관계자는 "이들이 현장에서 보여준 업무 능력은 장애인 고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믿음과 확신을 줬다"며 "현재 이랜드월드 내에는 57명의 장애인 직원들이 근무 중에 있으며 전국 1매장 1장애인 직원 채용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넓혀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