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오픈뱅킹 성공정착에 매진"

게티이미지뱅크

[세계파이낸스=오현승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5일  "오픈뱅킹이 성공적으로 정착되고 더욱 활성화되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픈뱅킹은 제3자에게 은행계좌에 대한 접근을 허용하고 결제망을 개방하는 제도를 일컫는다.

최 위원장은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에서 "오픈뱅킹의 첫 단계로 구축되는 공동 결제시스템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인프라"라면서 "이를 통해 혁신적 서비스 출현과 금융산업 전반에 혁신이 촉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동 결제시스템은 세부내용 확정, 금결원 전산시스템 구축 및 각 회사별 준비 등을 거쳐 오는 12월 시행 예정이다.

그는 "주요국들은 시스템 개방 등을 통해 금융결제 부문에 과감하게 대응중인 반면 한국은 폐쇄적인 시스템으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의 출현과 이를 통한 금융산업 전반의 혁신에 한계가 있다"며 오픈뱅킹을 추진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오픈뱅킹 성공 정착 및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부분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시스템 구축이 연내 차질 없이 완료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며 "저비용, 고효율의 인프라가 구축되는 만큼, 핀테크 기업과 은행 모두 소비자를 위한 혁신적인 서비스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오픈뱅킹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충분한 설비 증설 등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보안 수준과 점검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는 최석민 금융결제원 미래금융실장과 전상욱 우리금융연구소 본부장이 각각 '오픈뱅킹 세부 구축 방안', '지급결제 분야 해외 혁신사례 및 시사점'을 주제로 발표했다. 박선영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오픈뱅킹의 이론적 측면', 서정호 한국금융연구원 디지털금융연구센터장은 '오픈뱅킹 도입의 영향 및 향후 과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