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전통시장 서포터즈 '방방곡곡 알림단' 2기 출범

사진=신라면세점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신라면세점은 지난 8일 한국어 능력과 봉사에 대한 열정이 뛰어난 재한 중국인 유학생들로 구성된 봉사단 '방방곡곡 알림단' 2기 출범을 위한 발대식을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선발된 100명의 봉사단원은 올 한해 신라면세점과 함께 국내 대표 전통시장인 광장시장의 외국인 방문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방방곡곡 알림단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전통시장을 알리고 외국어에 어려움을 겪는 시장 상인을 돕기 위해 신라면세점이 지난해 처음 모집한 중국 유학생 봉사단이다.

지난 1기는 통인시장과 업무 협약을 맺고 50여 명의 봉사단원이 △80여 개 가게의 중국어 메뉴판 제작 △중국어 통역 지원 △상인 대상 중국어 기초 교육 △대청소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2기 봉사단은 광장시장과 함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신라면세점은 앞서 지난달 26일 광장시장상인총연합회, 종로광장전통시장상인총연합회와 '외국인 관광객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신라면세점은 시장 규모에 맞춰 봉사단 규모를 지난해 대비 2배로 키워 100명을 선발하고 봉사활동 횟수도 월 2회에서 4회로 늘렸다.

봉사단으로 선발된 중국인 유학생들은 △메뉴판 제작 등 점포별 글로벌 역량 강화 지원 △외국인 대상 전통시장 홍보 책자 제작 및 배포 △드림메이커 학생과 함께 하는 한중 문화교류 행사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봉사단장을 맡은 신라면세점의 김태호 전무는 "신라면세점의 외국어 인프라 지원이 외국인 고객을 응대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전통시장이 외국인들에게 불편함 없이 찾을 수 있는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viayou@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