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식당 주인들, 소외 이웃에 이불 기증

호텔신라가 제주지역에서 펼치고 있는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인 `맛있는 제주만들기`의 식당주인들이 지난 29일 제주시 아라동 제주도 장애인지원협의회를 방문해 몸이 불편한 가족이 있는 112가정에 이불을 기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제주도 자원봉사센터 이유근 센터장, `맛있는 제주만들기` 5호점 박미영 사장, `맛있는 제주만들기` 4&7호점 박미희 사장, 호텔신라 김광희 제주지역 사원대표. 사진=호텔신라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호텔신라는 지난 29일 제주지역에서 펼치고 있는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인 '맛있는 제주만들기' 식당주인들이 제주시 아라동 제주도 장애인지원협의회를 방문해 이불을 기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유근 제주도 자원봉사센터 센터장, 고관용 제주도 장애인지원협의회 회장, 박미희 '맛있는 제주만들기' 4&7호점 사장, 5호점 박미영 사장, 김광희 호텔신라 제주지역 사원대표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식당주인들은 소외이웃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불을 마련했으며, 호텔신라도 매칭펀드 형태로 지원금을 보탰다. 

이번에 기증한 이불은 몸이 불편한 가족이 있는 가정 등 제주도 내 소외이웃 112 가정에 설 명절 전에 전달될 예정이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식당주인들은 자발적으로 봉사모임 '좋은 인연'을 결성하고 5년째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역사회로부터 받은 도움을 다시 지역사회에 되돌려주며 사회공헌활동의 선순환 모델로 정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viayou@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