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회장 "디테일 있는 경영방침으로 성과 내달라"

대한상의, '2019년 경제계 신년인사회' 개최

2019년 경제계 신년인사회 현장.
[세계파이낸스=주형연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3일 "최근 발표된 새해 정책방향의 취지를 살린 '디테일' 있는 경영 방침을 통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어 달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날 오후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박 회장은 "지금은 성장과 분배냐 하는 이분법적인 선택의 논쟁을 끝내야하는 시기"라며 "성장은 시장에서 자발적인 성장이 나오도록 규제나 제도 같은 플랫폼을 바꾸는 노력이 필요한 반면 분배는 사회 안전망 확충을 통해 개선해 나가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에겐 둘 다 선택의 여지없이 해야 할 일이고 이는 충분히 달성 가능한 목표"라며 "소모적인 논란에서 벗어나 이들을 함께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대안 마련에 국가의 역량을 모아갈 것"을 제안했다.

또 경제와 사회, 전체적인 관점에서 현안들을 함께 풀어내는 일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과거의 규제 시스템이 성장과 혁신을 막고 있는데 경제 활력을 높이고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이러한 현안들은 경제와 사회라는 전체적인 관점을 통해 차근차근 풀어가자"고 말했다.

이번 신년인사회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정·관·재계인사 1500여명이 참석했다. 정부에선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경제계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박진수 LG화학 이사회의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장인화 포스코 사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등이 참석했다.

jhy@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