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신한 따뜻한 장터' 개최…결연마을 소득증대 기여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과 정연보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이 8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그룹사 결연마을과 함께하는 `신한 따뜻한 장터`에서 후원물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세계파이낸스=오현승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8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등 그룹사 1사 1촌 결연마을과 함께하는 '신한 따뜻한 장터'를 열었다.

신한 따뜻한 장터는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과 소외계층에게 농산품 후원을 위해 2009년부터 10년째 신한금융그룹과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오미자 마을(경북 문경시 소재) △삼배리 마을(강원 횡성군 소재) △상군두리 마을(강원 홍천군 소재) △북면(천안시 북면) 등 4개 마을 주민들이 참여해 60여명의 임직원 봉사자와 함께 현장을 찾은 직원 및 직장인들에게 특산품을 홍보하고 판매했다.

신한금융은 5000만 원 상당의 결연지역 대표 농산품을 구매해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했으며, 이날 기부된 농산품은 서울푸드뱅크를 통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