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요?] 다양한 형태의 미래에셋대우 글로벌 ELS

불황에도 공격적인 글로벌 투자로 고수익 추구…“소비자 선택권 확대”
해외주식 실물 지급 등 보완책 마련했다고 하지만 손실은 결국 본인 책임

사진=미래에셋대우증권
하루에도 수많은 제품들이 쏟아지고 갖가지 서비스가 등장합니다. 정부 정책도 연일 발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문제는 소비자와 국민들을 겨냥한 이들 제품과 서비스, 정책이 정말 유용하고 의미가 있는 것인지 정확히 가려내기란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세계파이낸스는 기존 사용후기식 제품 비교에서 벗어나 제3자 입장에서 냉정하게 분석하고 평가해보는 새로운 형태의 리뷰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수동적인 입장이 아니라 보다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입장의 [그래서요?] 시리즈를 통해 제품 ·서비스 ·정책의 실효성과 문제점 등을 심층 진단합니다.<편집자주>

[세계파이낸스=안재성 기자] 최근 코스피지수 2000선이 붕괴되고 중국 상하이 증권시장이 연초 대비 20% 가까이 급락하는 등 국내외 증시가 모두 부진한 양상입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은행 정기예금보다 높은 수익률을 원하는 투자자들의 관심을 끄는 파생금융상품 중 하나가 주가연계증권(ELS)입니다.

올해 상반기 ELS 발행액은 48조1000억원(금융감독원 집계)으로 전년동기 대비 35.1% 급증했습니다. 특히 하락장에서도 이익을 낼 수 있는 ELS 인기가 높습니다.

특히 국내 1위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증권은 올해 타 증권사보다 훨씬 많은 글로벌 ELS를 출시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수형보다 리스크가 높지만 수익률이 우수한 종목형 ELS도 여럿 선보였습니다.

다만 주가 하락세가 과도할 경우 ELS에서 꽤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미래에셋대우증권은 그런 경우에도 투자자들의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안전장치를 마련했다고 하는데요. 세계파이낸스에서 미래에셋대우증권의 ELS 상품을 분석해봤습니다.

◇해외 우량종목 투자 통해 고수익 추구

ELS는 파생금융상품 중에서는 독특하게 상승장뿐 아니라 하락장에서도 수익을 낼 수 있게 설계돼 있습니다.

보통 만기까지 ELS 상품에 편입된 주가지수나 개별 종목이 최초 기준가격의 50% 미만 혹은 70% 미만까지 떨어진 적이 없으면 미리 예정된 수익률이 적용되는 구조죠.

또 대개 스텝다운형이며 조기상환 기회도 있어서 증시의 급격한 변화로 인한 손실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평가 시점에 상품에 편입된 지수나 종목이 최초 기준가격의 일정 수준 이상으로 유지되고 있을 시 원금과 이익금을 조기상환해주는 거죠.

일반적으로 평가 시기는 6개월, 12개월, 18개월 등이며 조기상황 기준은 최초 기준가격의 90%, 85%, 80% 등으로 시일이 흐를수록 더 완화됩니다.  

이와 같은 성격 때문에 은행 정기예금 이상의 수익률을 쫓으면서도 너무 큰 리스크는 감당하기 싫어하는 투자자들이 자주 ELS를 찾는데요.

특히 미래에셋대우증권은 올해 들어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글로벌 ELS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홍콩 H지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유로스톡스50 등 여러 글로벌 지수뿐 아니라 아마존, 텐센트,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개별 종목을 편입한 상품들도 다수입니다. 

연초부터 10월까지 미래에셋대우증권이 발행한 ELS는 총 1365억원에 달하는데요. 3분기에는 증권사들 중 유일하게 해외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를 추천상품 목록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미래에셋대우증권 관계자는 “투자자들에게 우량 해외종목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여러 글로벌 ELS를 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국내 ELS 상품의 70% 이상이 홍콩 H지수를 편입하고 있는 등 특정 지수에 너무 쏠려 있다”며 “미래에셋대우증권은 투자자들의 기회를 확대한다는 차원에서 미국, 유럽 등으로 기초자산의 다양화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런 기초자산의 다양화는 투자자 입장에서 더 유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종목형 ELS는 지수형 ELS에 비해 더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힙니다.

일례로 미래에셋대우증권이 10월에 발행한 '제26223회 아마존-엔비디아 해외주식지급형 글로벌 ELS'는 조건을 맞추면 연 15.3%, '제26207회 아마존-알리바바 스텝다운형 글로벌 ELS'는 연 11.5%의 수익을 누릴 수 있습니다.

하락장에서도 은행 정기예금보다 훨씬 높은, 고수익을 거둘 수 있는 셈이죠. 

◇해외주식 실물 지급해 손실 만회 기회 보장

다만 ELS 역시 투자상품이란 면에서 언제든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증시가 극도로 부진해 편입 지수나 종목이 50% 미만으로 내려가는 등의 사고가 터지면 투자자는 상당히 큰 손해를 입을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지난 2013년에는 홍콩 H지수 등 중국 증시를 편입한 ELS 다수가 손실을 내 금융당국이 서둘러 대응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무엇보다 ELS는 만기가 정해져 있다는 점이 더 위험한데요. 사실, 주식이나 펀드는 손해를 입더라도 주가가 다시 오를 때까지 꾸준히 기다려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ELS는 짧으면 6개월에서 1년, 길면 3년의 만기가 정해져 있습니다. 즉, 그 안에 조건을 달성하지 못하면 손실이 확정되는 겁니다.

이런 면 때문에 주식이나 펀드는 사면서도 ELS 가입은 망설이는 투자자들도 많습니다.

미래에셋대우증권 관계자도 “ELS의 위험성은 우리 측에서도 충분히 고려하고 있다”며 “투자자들의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원금 90% 보장, 해외주식 실물 지급 등 다양한 보완책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례로 '제20475회 ELS' 등 미래에셋대우증권의 손실제한형 상품은 원금의 90%를 보장합니다. 투자자의 손실은 가입금액의 최대 10%로 제한되는 셈이죠. 
미래애셋대우증권의 ELS 중 일부 상품은 투자자의 손실 확정 시 현금이 아닌 해외주식 실물을 지급한다.(사진=미래에셋대우증권)

또 해외주식지급형 글로벌 ELS는 손해를 본 투자자에게 현금 대신 상품에 편입된 해외주식을 실물로 지급하고 있습니다.

현금으로 주면 즉시 손실이 확정되는데요. 이 상품은 실물 주식 지급으로 후일 주가가 상승할 경우 투자자가 손실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죠.

미래에셋대우증권 관계자는 “이 과정에서 투자자에게 환전수수료 등 여러 종류의 수수료를 부담시키지 않으므로 그만큼 투자자는 비용을 아낄 수 있다”며 “이런 구조의 상품은 현재 미래에셋대우증권에만 있다”고 말했습니다. 

seilen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