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체인, 18일 '자기지속적인 블록체인 국제 컨퍼런스' 개최

사진=딜라이트체인
[세계파이낸스=이경하 기자] 선한 의지의 블록체인-에코버스를 개발하고 있는 딜라이트체인이 주최한 '자기지속적인 블록체인 국제 컨퍼런스 2018(Self-Sustainable Blockchain International Conference Fall 2018)'이 지난 18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렸다.

최근 블록체인 분야의 트렌드가 ‘블록체인의 자기지속성(Self-Sustainability)’이라는 점에 착안해 이번 의제를 설정했다.

요즈마 그룹 과학기술사업화 총괄센터장 장세탁 박사가 기조 발언을 했고,  인도 VJTI 뭄바이 대학교 총장 대렌 R. 파텔(Dhiren R. Patel) 교수, 월드뱅크의 보안 아키텍처 디렉터인 윌리엄 장, 고려대학교 암호화화폐연구센터장 김형중 교수, 딜라이트체인 대표 이영환 박사 순으로 강연이 이어졌다.

대런 파텔 교수는 “분산형 애플리케이션의 수직적, 수평적 확장이 가능한 설계와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는 운영체제 구조”를 강조하며 “에코버스는 처리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이고, 분산형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고 쉽게 구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윌리엄 장 디렉터는 “블록체인으로 구동되는 분산ID가 디지털 지갑과 결합되면 가치있는 새로운 앵커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사용자 중심의 자산과 관계를 관리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고 새로운 지향점을 제시했다.

김형중 교수는 “암호화폐 스스로 규칙을 만들면서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고 있으며 암호화폐의 수익공유는 디지털 혁신의 핵심”이라며 현재의 추세를 설명했다.

이영환 박사는 딜라이트체인이 개발 중인 ‘에코버스’를 통해 블록체인의 실무적 문제점을 논점으로 삼으며 “에코버스는 세계 최초 자기지속적 플랫폼이자 세계 최고의 기술플랫폼을 지향하는 연구를 거듭하고 있다”고 밝혔다.

lgh0811@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