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드디어 복귀골…인천, 부산 격파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돌아온 탕자' 이천수(인천 유나이티드)가 국내 복귀 후 첫 골을 터뜨렸다.

    이천수는 25일 부산아시아드경기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와의 프로축구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1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3-0 승리를 주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는 전반 12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한교원의 침투패스를 받아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로 부산 골망을 흔들었다.

    이천수는 전남 드래곤즈 시절이던 2009년 5월 23일 성남 일화와의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4년 만에 K리그에서 골 맛을 봤다.

    그는 이날 경기까지 올 시즌 9경기에 나와 1골, 3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신인 이석현은 후반 8분 페널티지역에서 설기현의 패스를 받아 인천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외국인 선수 디오고가 후반 추가시간에 쐐기골을 박았다.

    인천은 올 시즌 6승5무2패로 승점 23을 기록, 울산 현대(24점), 포항 스틸러스(23점)에 이어 3위를 달렸다. 부산은 승점 17로 8위에 머물렀다.

    울산 현대는 국내 최장신 공격수 김신욱이 없이도 철퇴의 파괴력을 과시했다.

    울산은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두 골을 터뜨린 한상운의 활약에 힘입어 경남을 4-1로 눌렀다.

    김신욱이 경고 누적으로 출장하지 못했지만 호베르또, 한상운, 변웅이 득점에 가세하는 등 화끈한 공세를 펼쳤다.

    울산은 3연승을 달린 데다 선두로 나서는 상승세를 탔다.

    사령탑이 사퇴해 충격에 빠진 경남은 승점 12로 11위에 머물렀다.

    울산은 전반 12분 김성환이 후방에서 상대 뒷공간으로 로빙패스를 넘겨주자 측면에 있던 호베르또가 달려들어 발리슛으로 득점했다.

    후반 2분에는 역습에서 '왼발 마스터' 한상운이 페널티지역 우측으로 침투, 정확한 왼발 슛을 골대에 꽂았다.

    울산은 후반 22분 박용지가 얻은 페널티킥을 한상운이 득점으로 연결해 3-0으로 앞서 나갔다.

    경남은 후반 종료 직전 이재안이 만회골을 넣었으나 승부를 되돌리기에는 너무 늦은 시점이었다.

    울산은 교체 투입된 변웅이 후반 추가시간에 쐐기골을 터뜨려 승리에 종지부를 찍었다.

    성남 일화는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시티즌과의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전반 43분 김성준이 선제골, 후반 8분 제파로프가 추가골을 터뜨렸다.

    성남은 승점 18로 7위에 올랐고 대전은 승점 8로 리그 14개 구단 가운데 13위에 머물렀다.

    세계파이낸스 뉴스팀 fn@segyefn.com
  •  
TOP NEWS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